사건별조사보고서

평택 청북면 부역혐의 희생 사건

작성자
과거사관련업무지원단
작성일
2008-08-27
조회수
106
결정유형
진실규명결정
사건유형
민간집단희생
첨부파일
평택청북면부역혐의희생사건.pdf [392392 byte]
1. 최영화 외 5명을 포함하여 최소 15명 이상의 평택 청북면 주민들이 9․28수복 후인 1950년 10월 16일경 부역을 했다는 혐의로 평택경찰서 청북지서와 그 지휘를 받는 치안대에 의해 청북지서 뒷산에서 집단총살당하였다.
2. 9․28수복 후인 1950년 10월 초순경 청북면에서 인민군 점령기 리(里) 인민위원회 활동 등 부역을 했다는 혐의로 최영화 등 20여 명이 치안대에 의해 삼계리 염전창고와 지서로 끌려갔다. 이들은 6일 내지 15일 동안 고문을 당하였으며, 1950년 10월 16일 새벽 현곡리 청북지서 뒷산으로 끌려가 산 너머 골짜기에서 모두 총살당했다. 이들의 희생사실은 밥을 나르던 가족들에 의해 알려졌으나 희생자들의 시신은 대부분 수습하지 못했다. 사건 후 현장 부근에 살던 주민들은 암매장되었던 시신의 일부를 목격하기도 하였다.
3. 본 사건 희생자는 최소 15명 이상으로 추정되며, 신원이 확인된 희생자는 최영화(崔榮和, 다-5725) 등 6명이다. 희생자 대부분은 부역혐의를 받던 주민들이었음이 확인되었다. 그리고 본 사건의 가해주체는 평택경찰서 청북지서 소속 경찰관과 치안대였다.
4. 전시 계엄 아래서 국민의 기본권이 제한되는 시기였다 하더라도, 경찰과 그의 지휘․감독을 받았던 치안대가 단지 부역을 했다는 혐의만으로 민간인을 살해한 행위는 헌법에서 보장하고 있는 국민의 생명에 대한 기본권을 침해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