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별조사보고서

경남지역 적대세력 사건

작성자
과거사관련업무지원단
작성일
2009-12-03
조회수
204
결정유형
진실규명결정
사건유형
적대세력관련
첨부파일
3권_경남지역 적대세력 사건.pdf [1835909 byte]

1. 문헌자료와 참고인의 진술을 통해 1948. 3월~1953. 4월 경상남도 거창군, 고성군, 남해군, 동래군, 밀양군, 사천군, 산청군, 양산군, 울주군, 의령군, 의창군, 진양군, 진주시, 창원군, 하동군, 함안군, 함양군, 합천군 등 18개 시․군에서 진실규명 대상자 80명과 신청사건 조사과정에서 인지된 희생자 54명 등 총 134명이 적대세력에 의해 희생당하거나 강제연행, 또는 상해를 입은 사실을 확인 또는 추정하였다.

2. 조사결과를 시기별로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먼저, 해방 이후부터 한국전쟁 발발 전까지는 울산․부산지역과 지리산을 중심으로 활동한 빨치산과 지방좌익에 의한 사건이 주로 발생하였다.

다음으로, 한국전쟁 발발 후 ‘인민군 점령기 및 퇴각기’에는 인민군 점령지역을 중심으로 지역유지, 공무원, 대한청년단 등의 우익단체 활동가 등 우익계나 그 가족이 희생되었다. 이 과정에서 지역의 실정과 주민들의 신원을 파악하고 있는 지방좌익이 주도적으로 참여하여 희생 대상자를 색출하였다. 또한 인민군 점령 당시 각 지방의 내무서, 분주소, 형무소 등에 소위 ‘반동분자’라고 불린 사람들이 감금되었다가 인민군 퇴각기에 함양군 서하면 다곡리 대황재에서 집단적으로 희생당한 사건도 확인되었다. 이 외에도 한국전쟁 중 좌익사상이 강하게 작용했던 지역에서는 마을 내부의 좌우익대립으로 인한 피해 사건도 발생하였다. ‘함양군 지곡면 정무생 희생사건’과 ‘하동군 금성면 엄갑수 일가 희생사건’이 여기에 해당된다.

마지막으로, 인민군 퇴각 이후에는 경찰이 치안을 회복하지 못한 지리산 주변 지역 등에서 지방좌익에 의한 개별적인 사건이 많이 발생하였다. 강제연행사건의 피해자는 주로 의용군으로 징집되거나 짐꾼으로 차출된 경우로 빨치산과 지방좌익에게 강제 연행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