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발간 자료

사할린 강제동원 한국인 희생자 11명, 70여년만의 귀향

작성자
과거사관련업무지원단
조회수
329
업무
대일항쟁기강제동원피해조사연구
자료구분
보도자료
첨부파일
160922 (과거사관련업무지원단) 사할린 강제동원 한국인 희생자 귀향.hwp [44032 byte]
□ 일제에 의해 사할린 지역에 강제 동원됐던 한국인 희생자 유골이 국내에 안치된다.
 ○ 행정자치부(장관 홍윤식)는 러시아 정부와 협의를 통해 한국인 희생자 유골 11위를 봉환하여
   22일 ‘국립 망향의동산’에 안치한다.

□ 그동안 정부는 1990년대 이후 외교부와 대한적십자사를 통해,사할린 한인들의 영주귀국 사업을
  추진하는 한편, 2005년부터 사할린 한인 강제동원 피해 및 묘지 조사에 매진해 왔다.
 ○ 특히, 2011년~2015년 사할린에서 한인묘지 조사사업을 추진해 약 1만5천여 기의 한인묘지를
   확인하였다. 
 ○ 또한, 한인 희생자의 유골을 국내로 봉환하기 위해 러시아 정부와 협의를 추진한 결과, 
   2013년 5월 인도주의적 협력 차원에서 한인 묘지의 발굴과 봉환에 한・러 양국이 합의한 이후,
   2013년 1위, 2014년 18위, 2015년 13위에 이어 금년에 11위를 봉환하게 되었다. 

□ 한인 희생자 유골 11위는 지난 19일~20일 사할린 현지에서 발굴되며, 21일에 현지 추도식을
  거행하고 국내로 봉환해, 22일 천안에 있는 ‘국립 망향의동산’에서 추도식 후 납골당에 안치된다.
 ○ 추도식 행사에는 사할린지역 강제동원 피해자 유족단체와 함께 정부부처 관계자,
   주한러시아대사관, 주한일본대사관 관계자 등이 참석하여 추도사 낭독과 헌화 및 분향을
   할 계획이다. 

□ 한편, 1938년부터 1945년까지 한반도의 수많은 한국인들이 일제에 의해 러시아 사할린 지역으로
  끌려가 탄광, 토목공사현장, 공장 등에서  혹독한 강제노동에 시달려야만 했다. 
 ○ 이들 중 일부 한인들은 다시 일본으로 강제 전환 배치되어 가족들과 생이별하게 되었으며, 
   전쟁 말기에는 한인에 대한 집단학살 사건이 발생하기도 하였다. 
 ○ 해방 후 일본의 방치로 사할린 지역의 한인들은 귀국하지 못하고, 1990년 한・러 수교 전까지
   고향을 그리워하며 한많은 생을 이국땅에서 마감해야만 했다. 

□ 김성렬 행정자치부차관은 “사할린 강제동원 한인 희생자 유골 봉환은 희생자 유족들에게는 
  평생의 숙원사업인 만큼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